[36개월 깍두기 담그기] 4살 사랑반 해피용마 어린이집 깍두기 담그기 요리교실^^[36개월 깍두기 담그기] 4살 사랑반 해피용마 어린이집 깍두기 담그기 요리교실^^

Posted at 2014.11.06 10:40 | Posted in Baby Story

 

 

김장철이 슬슬 다가오죠?

우리 지우네 어린이집에서 이번엔 깍두기 담그기 도전을 했어요~

지우는 전날부터 요리한다고 설레는 기분으로 기다렸던 기억이나네요 ~

 

여아라 그런지 요리에 관심이 많아요

물론 엄마가 화장하는것도 엄청이나 관심이 많다며;;;

 

고사리 손으로 열심히 하는 모습을 선생님께서

찍어주셔서 이렇게 올려봅니다.

 

36개월 우리 지우 어린이집 생활 아주 잘하고 있는거 맞죠?

 

 

4세반 사랑반이예요^^ 옹기종기 모여서 실습에 준비하고있네요^^

전날에 모자만들기 했다고 자랑했는데 요리할때 쓸려고 했나봅니당 !!

 

사랑반을 부르면~~♪

 

네네 선생님 ~~

요래요 ^^ v

 

 

 

실습하기전 한컷 !!

스마일 애들아 ^^

현지우 어린이 보이나요?

제딸이예요 크크크~~

 

4세반 아이들이 많네요^^

 

 

 

에구구 고사리같은손으로 무를 썰어봅니다.

올봄에 부모참여수업했을때

어린이집에서 요리수업했는데요~

 

저 칼 ㅋㅋ 플라스틱 칼이라는거 ^^

잘 안들어용 ㅋㅋ 힘을 빡 !!

줘야 그나마 썰려요 ㅠㅠ


 

 

 

지우 절친 친구 박다인 어린이 !!

오오 써는 스킬이 담달라요~

 

 

오잉 !! 지민이는 남자처럼 씩씩하게 써네요 ㅋㅋㅋ

 

 

하율이군도 자세가 딱 잡혔네요^^

 

다들 열심히 하는 모습이 왜케 귀엽고 이쁘죠?

 

 

 

잉 엄마~ 썰기 너무 힘들어!!

딱 그 말이 하고픈 아이들 ㅋ

 

 

과연 어떤 모양으로 썰었는지 매우 궁금하네요 ㅋㅋ

 

 

 

1회용 비닐장갑끼고 룰루랄라 무치고 있어용!!

선생님 말씀 잘듣고 잘하네요

기특기특~

 

 

지우야 장갑이 넘 크지?

그래도 너무 잘 만들고있네

이뻐요 ~~

 

 

시연이랑 승빈이 ㅋㅋ 주물주물 신나지요?

 

 

요렇게 완성된 깍두기를

한통씩 갖고 집으로 돌아온 아이들~

통에 담아서 온 사진을 미쳐 찍지못했네요

 

집으로 가져온 깍두기는 엄마아빠 안주고

지우만 먹겠다며

어제 저녁 된장찌개와 깍두기반찬으로

반 한공기 뚝딱하고

피곤하다며 9시 20분에 취침했어용^^

 

지우는 요리하는게 즐겁다고해요~

그래서 가끔은 집에서 무언가 만들어 먹을때 꼭 혼자 해볼수있도록

만들어주곤 한답니다.

 

손에서 느끼는 촉감수업

너무나 좋은것같아요^^

 

이런 경험할수있게 해준 어린이집 선생님들

고생 많이하셨습니다^^

 


Name __

Password __

Link (Your Website)

Comment

SECRET | 비밀글로 남기기